대표번호

02-443-9999

고객센터

1588-1244

Blog

160323-dining-thumb
2016. 03. 23 /

문화회식? 신(新) 회식문화 파헤치기


160323-dining-01

회식은 직원들의 사기를 증진하고 서로 간의 결속을 다지기 위해 진행되지만, 지나친 음주로 인해 회식을 꺼리는 직장인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회식 문화가 떠오르고 있다고 하는데요. 회식문화에 대한 직장인들의 생각과 함께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회식 문화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sub_icon
강제적인 회식,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일까?

회식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짜증부터 난다는 사람이 많은데요. 회식에 대한 직장인들의 인식은 어떨까요? 인크루트가 직장인 3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80% 이상이 회식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했습니다. 무려 10명 중 8명이 회식을 그리 좋지 않게 생각한다는 말인데요. 특히, 여성 직장인 중 회식 문화에 만족하는 비율은 30%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회식이 가져다주는 스트레스가 생각보다 더 크다는 의미이지요.

160323-dining-02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회식을 꺼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파인드잡이 전국 직장인 539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했는데요. 전체 응답자의 45.7%가 회식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로 ‘퇴근 후 여가를 즐기고 싶기 때문’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회식으로 인해 개인 시간을 침해받고, 여유로운 저녁을 즐기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의미이지요.

 

 

sub_icon
회식 문화가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젊은 직장인들이 많아지면서 더욱 증가하고 있는데요. 이는 개인 시간을 중시하는 성향이 강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보여줍니다. 이에 따라 많은 기업이 강압적이고 술을 마시는 회식에서 벗어나 회식에서 벗어나 건전하고 즐거운 회식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젊은 직장인들은 ‘짧고 알차게 즐기는 점심 회식’이나 ‘영화, 전시회, 스포츠 관람 등의 문화회식’을 가장 선호한다고 하는데요(파랑새포럼, 222명 대상 조사, 2014년). 이에 맞춰 최근 여러 기업들은 일정 시간 이상은 술을 마시지 않는 규칙을 지정하기도 하고, 직원들의 여가생활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회식을 바꾸고 있습니다.

▶ 기업 문화를 바꿔놓는 밀레니얼 세대
밀레니얼 세대에 맞는 오피스 공간, 대학에서 찾다 (CLICK)

 

 

sub_icon
새로운 형태의 회식문화

그렇다면 최근 떠오르고 있는 새로운 회식 문화는 어떤 모습을 띠고 있을까요? 크게 두 가지의 갈래로 나눠서 볼 수 있습니다. ① 회식 자체를 짧고 간단하게 줄이거나 ② 앞서 말했듯 직원들의 문화생활을 지원하는 방향입니다.

– 회식은 짧고 간단하게!

160323-dining-03

직장인들이 회식을 싫어하는 이유 중 하나가 오랜 시간 동안 술을 많이 마셔야 하는 분위기가 싫어서라고 합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불만을 줄이는 방법으로 회식 시간 자체를 줄이는 곳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점심 회식이나, 혹은 119 회식 등의 캠페인을 벌이는 것입니다. 점심 회식은 여성 직원의 비중이 코스메틱 업계나 소비재 업계부터 조금씩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깔끔하고 예쁜 분위기의 레스토랑에서 가벼운 마음으로 점심을 즐기며 담소를 나누는 것이지요.

반면, 술을 많이 마시는 곳으로 유명한 전자업계나 건설사는 저녁 회식을 유지하는 대신 119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119 캠페인이란 한 종류(1)의 술로만 1차(1) 자리에서 끝내고, 오후 9시 이전(9)에 집으로 돌아가자는 의미입니다.

 

– 문화회식

160323-dining-04

회식을 술자리가 아닌 문화생활로 보내는 곳도 많아졌습니다. 대개의 직장인들은 바쁜 업무와 야근으로 개인 여가를 보내기 힘든데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회식 대신 다양한 활동을 즐기는 것으로 바꾸고 있는 것입니다. 야구나 농구 등 스포츠를 단체관람하기도 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제도를 활용하여 영화나 전시를 즐기기도 하지요. 실제로 롯데 백화점 울산점과 대구점은 은 작년부터 ‘송년 시네마데이’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기존의 부담스러운 송년 회식 대신 영화관을 빌려 임직원 모두가 건강하고 차분한 마음으로 한 해를 마감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이러한 문화 회식은 점점 늘어나 최근에는 뮤지컬•연극 단체관람을 진행하는 곳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 회사에서 뮤지컬을 보러 간다면? 뮤지컬 관람 전 필독해야 할 에티켓
주말을 즐기고 싶은 직장인을 위한 뮤지컬 관람 에티켓 (CLICK)

 

 


직장생활을 함에 있어서 회식은 사실상 빼놓을 수 없습니다. 회식으로 인해 불편함을 겪는 이들이 많지만, 함께 모여서 무언가를 한다는 것만큼 서로가 친해지기 쉬운 방법이 없기 때문이지요. 어차피 피할 수 없는 회식이라면 모두가 함께 즐거워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 글 공유하기 :
  •  
  •  
  •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