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번호

02-443-9999

고객센터

1588-1244

Blog

thumb_office-health
2017. 04. 24 /

건강을 지키는 사소한 습관: 오피스 건강법


title_ofiice-health

많은 직장인에게 오피스는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생활 공간일 것입니다. 그만큼 건강한 삶은 오피스에서부터 시작된다고도 할 수 있을 텐데요. 오늘은 바로 직장인의 생활 공간, 오피스에서 간단히 실천할 수 있는 건강법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sub_icon
의식적으로 눈 깜박이기

1-%eb%88%88-%ea%b9%9c%eb%b0%95%ec%9d%b4%ea%b8%b0

직장인의 경우 근무시간의 대부분을 컴퓨터나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를 사용하며 보내는데요. 장시간 전자기기의 화면을 응시하다 보면 시야가 흐려지는 등 눈이 피로했던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성인의 경우 평균적으로 1분당 약 15~20회 눈을 깜박이는데, 스마트기기의 화면을 쳐다볼 때 눈 깜빡임 횟수는 1분당 5회 정도로 급격히 줄어든다고 합니다. 따라서 안구 건조를 예방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눈을 깜박여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1시간 작업 후에는 5~10분 정도 눈을 쉬게 하고 의식적으로 먼 곳을 응시하거나 따듯한 손바닥으로 마사지를 해주면 개운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평소 눈의 면역력을 키워주는 비타민 B1, A와 E를 섭취하는 것도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sub_icon
충분한 수분 섭취

2-%ec%88%98%eb%b6%84%ec%84%ad%ec%b7%a8

면역력을 기르는 가장 쉽고 확실한 방법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바로 수분 섭취입니다. 평소 수분 섭취만 제대로 해도 신진대사가 활발해져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사무실에 앉아 일하다 보면 커피나 차는 계속 마시지만 정작 물은 많이 마시지 않게 됩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은 성인의 경우 대략 1.5~2L라고 합니다. 물만 마셔도 피부의 건조함과 폐렴,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니, 생각 날 때마다 물 한 잔 마셔보는 건 어떨까요?

 

sub_icon
건강하게 군것질하기

3-%ea%b1%b4%ea%b0%95%ed%95%9c-%ea%b5%b0%ea%b2%83%ec%a7%88

바쁜 삶을 살아가는 직장인의 대부분은 운동 부족 또는 영양 불균형 상태라고 하는데요. 온종일 앉아서 생활하는 데다 불규칙한 식사를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사무실에서 먹는 간식에도 신경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2012년 뉴욕타임스에는 ‘사무실에서 먹는 간식은 대부분 건강을 악화시키고 살을 찌게 한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그런 만큼 당분과 포화지방이 많은 쿠키나 초콜릿 같은 간식 대신 견과류나 과일, 요거트 등의 건강한 간식을 섭취하며 건강을 챙기는 것이 좋습니다.

 

sub_icon
의자에서 일어서기

4-%ec%9d%98%ec%9e%90%ec%97%90%ec%84%9c-%ec%9d%bc%ec%96%b4%ec%84%9c%ea%b8%b0

한국의 대다수 직장인은 하루 평균 8시간 이상을 앉아서 생활한다고 합니다. 앉은 자세는 서 있는 것보다 허리에 1.2배 더 무리가 되는데요. 앉아있는 시간이 한 시간을 넘기는 순간 지방을 연소시키는 세포의 기능이 90%까지 감소하고, 신체 대사는 느려집니다. 이러한 이유로 요즘은 서서 일하는 ‘스탠팅 워크’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만약 서서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여의치 않다면 50분 근무 후 10분 정도는 일어나 제자리 걷기 등의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 ‘앉았다, 일어났다. 사무실 건강을 지켜줄 스탠딩 워크’ 더 알아보기

▶ ‘[CASE STUDY] 퍼시스 모션데스크로 만드는 건강한 오피스’ 더 알아보기

 

 

sub_icon
내 자리부터 깨끗하게

5-%ec%9e%90%eb%a6%ac%ec%a0%95%eb%a6%ac

사무실 안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개인 업무 공간일 것입니다. 책상과 키보드, 전화기 등은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깨끗하다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그러나 킴벌리-클라크사와 미국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학자 찰스 게르바 박사 팀의 사무실 내 공간 청결도에 대한 공동 조사에 따르면 사무실의 책상과 사무기기에는 화장실의 변기 시트보다 400배나 더 많은 박테리아가 서식하고 있다고 합니다. 매일 청소하는 화장실과 달리 책상의 청결에는 신경을 잘 쓰지 않기 때문이겠죠. 청소하지 않은 책상과 사무기기를 만진 손으로 얼굴과 눈을 만질 경우 호흡기 질환뿐만 아니라 피부질환까지 걸릴 수 있다고 하니 건강을 위해 자주 청소하는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사무실에서 간단히 실천할 수 있는 건강법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물을 마시고 책상을 청소하는 등 사소한 생활 습관으로도 건강을 지킬 수가 있는데요. 작은 습관들이 모여 여러분의 건강을 지켜준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이 글 공유하기 :
  •  
  •  
  •  
  •  

0